아랍에미리트도 북한과 대사급 외교 단절 성명 발표

닫기
아랍에미리트(UAE)가 북한과의 대사급 외교 관계를 단절한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규탄하며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하거나 축소하는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동참한 것이다.

12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아랍에미리트 외무부는 북한의 비상주 대사와 자국의 북한 담당 비상주 대사를 폐지한다는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북한인에게 신규 비자를 발급하지 않고 북한 기업의 사업 허가도 새로 승인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외무부는 성명에서 “이번 결정은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의 확산을 막고자 하는 세계적 의지를 강화하기 위한 국제 사회 구성원의 의무”고 설명했다. 다만 아랍에미리트에 이미 파견된 북한 노동자의 취업 비자 갱신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랍에미리트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는 약 1300명으로 추정된다. 두바이와 아부다비에는 북한 식당 3곳과 북한 무역업체 등이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스타 레바논은 한국과 일본이 걸프 지역 국가들에 북한 노동자를 더 이상 고용하지 말라고 압박을 해왔다고 아시아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앞...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영주 | 컨텐츠관리책임자:김영주 | 이메일:nomannersk@naver.com  | 전화:031-516-2355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