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석방 첫날 근황… “홍라희·이부진·이서현 가족과 저녁”

닫기
611211110012108522_1.jpg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구치소에서 353일 만에 풀려났다. 그는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을 병문안한 뒤 서울 한남동 자택으로 향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구치소를 나서면서 “여러분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지난 1년은 나를 돌아보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다. 앞으로 더 세심히 살피겠다”며 말한 뒤 "지금 회장님 보러가야 한다"면서 발길을 재촉했다.

당초 세간에는 이 부회장이 석방 이후 삼성 서초사옥 등 삼성그룹 업무 일선에 잠시 모습을 비칠 것으로 예상하는 관측이 있었으나, 부친인 이 회장에 대한 병문안을 마치고 귀가했다.

이 부회장은 오후 5시15분쯤 삼성서울병원에 도착해 이 회장의 병실에서 약 40분간 병문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4년 가까이 와병 중이다.

재계 관계자는 동아일보에 “이 부회장 딸이 오후 수업을 마치고 집에서 내내 아버지의 석방만을 기다렸다”며 “오래 기다린 자녀들을 비롯해 어머니 홍라희 여사, 여동생 이부진·이서현 사장과 저녁 시간을 함께 보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