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 소녀시대 서현 깜짝 등장

닫기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마지막에 등장해 노래를 불렀다. 걸그룹 소녀시대 서현이 깜짝 등장해 남북 합동공연을 펼치면서 공연의 의미를 더했다.

현 단장은 공연이 끝날 때쯤 무대 위로 깜짝 등장했다. 그는 “통일을 바라는 뜻에서 우리 온 민족이 지켜보는 이 자리에서 화해와 단합의 의미로 작은 목소리로 노래 부르려 나왔다”며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조국’이라는 노래를 불렀다. 이어 현 단장은 “평양에서도 다 들리게 큰 박수 부탁드린다”며 호응을 유도했다.




마지막 곡 ‘다시 만납시다’ 무대에선 소녀시대 서현이 깜짝 등장해 북한 예술단과 함께 남북 합동공연을 펼쳤다. 공연이 끝나자 관객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서현은 북한 예술단원들과 포옹을 나눴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이날도 ‘J에게’ ‘사랑의 미로’ 등 남측 노래 위주로 공연을 진행했다. 관현악 연주도 이어졌으며 ‘아리랑’ ‘검은 눈동자’ ‘집시의 노래’ ‘오페라의 유령’ ‘백조의 호수’ 등이 메들리 형태로 연주됐다.

공연은 8시40분쯤 종료됐다. 관객들은 함성과 기립 박수로 단원들의 가는 길을 배웅했다. 현 단장과 단원들은 무대 위에서 남측에서 전달한 꽃다발을 품에 안고 한동안 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이번 서울 공연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부부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김여정 옆 자석에 앉아 공연을 관람했다.

북측 사회자가 공연을 시작하며 문 대통령 등을 소개하자 객석에서 박수가 터져나왔다. 정재계, 종교계, 문화계 등 각계각층 인사와 초청받은 사회적약자·실향민·이산가족, 추첨에 뽑힌 시민 등 1550여 객석을 꽉 메웠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