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도 미니스커트 고집한 여대생의 다리

닫기
611313110012085967_1.jpg

초강력 한파에도 불구하고 미니스커트를 고집했던 여대생이 결국 병원으로 이송됐다.

영국 일간 메트로는 카자흐스탄 북부 아스타나의 한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여대생이 병원에 실려와 치료를 받았다고 지난 2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졸업을 앞둔 이 여대생은 평소 미니스커트를 즐겨 입으며 옷에 관심이 많았다. 평소 추위에 굴하지 않고 원하는 패션 스타일을 추구했던 여대생은 영하 40도 날씨에도 미니스커트를 포기하지 않았다. 사건 당일에도 미니스커트에 얇은 스타킹 하나만 신은 여성은 별다른 걱정없이 외출했다. 하지만 집을 나선 지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아 허벅지에 심각한 통증을 느낀 여성은 결국 병원으로 실려 오게 됐다.

여성을 진찰한 담당 의사는 얼룩덜룩한 보랏빛 멍이 선명한 허벅지가 동상에 걸렸다고 설명했다. 양쪽 허벅지에 2도 동상을 입은 여성은 현재 외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붕대를 갈 때마다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담당 의사는 “요즘 같은 한파에 보온이 되는 옷을 챙겨 입어야 한다”며 “동상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동상은 심한 추위에 피부가 노출되면 피부조직이 얼어버려 혈액공급이 없어지게 되는 무서운 질환이다. 동상이 악화되면 심할 경우 절단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만약 동상이 생겼을 경우 갑자기 따뜻한 불을 쬐거나 녹이는 행동은 삼가고, 서서히 따뜻하게 해야 추가 조직 손상을 막을 수 있다”고 전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