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셀' 직격탄 맞고 폭락했던 '비트코인' 지금 가격이

닫기


지난 2일 한때 900만원 저지선이 붕괴되며 폭락했던 비트코인이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4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0시 10분께 998만원을 기록하며 다시 1,000선에 바짝 다가섰다.

이후 다시 조정을 받으며 오전 10시 20분 현재 940만원 내외에서 거래되고 있다.

‘검은 금요일’을 몰고 왔던 지난 2일 비트코인은 오전부터 본격 급락하기 시작했고 오후 9시 40분에는 768만6,000원까지 주저앉았다. 당일 고점 대비로 27.3%나 하락했지만 이튿날인 3일 서서히 반등을 시작했다.

지난 2일 기록한 최저가는 비트코인 가격이 역대 최고로 오른 지난달 6일 2,598만8,000원과 비교하면 70.4%나 낮은 수치다.

세계적으로도 비트코인은 최근 급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최근 6주 만에 60% 이상 폭락해 최근 5년 동안 세번째로 큰 낙폭을 기록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