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원도 깨졌다"…추락하는 '비트코인' 몇가지 이유

닫기


가상화폐의 대표격이었던 비트코인 국내 거래가격이 1,000만원선 아래로 추락했다.

2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5시10분께 코인당 992만1,000원을 기록해 1,000만원 선이 깨졌다. 역대 최고 가격을 보인 지난달 6일 2,598만8,000원에 견줘 1달도 채 안돼 61.8% 폭락했다. 이후 다시 반등해 오전 8시30분경 1,016만원을 기록했으나, 9시10분경 다시 1,000만원선 아래로 떨어진 상태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들은 국내외 규제에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때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밝혔던 정부는 최근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로 선회해 투기수요를 잡겠다는 방침이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도 사기 혐의를 받는 신규가상화폐공개(ICO)를 통해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자산을 동결하면서 추가 ICO를 금지했다.

비트코인의 국내 가격이 떨어지면서 국내외 시세 차이인 이른바 ‘김치프리미엄’도 기존 20∼30%에서 2% 내외로 줄었다. 연말·연초 역대 고점 대비로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이더리움은 51.3%, 리플 77.7%, 라이트코인은 66.5% 내려 다른 가상화폐도 줄곧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