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압수수색·교육단체 손배소… 은행 ‘채용비리’ 거센 후폭풍

닫기
201802070505_11150923897641_1.jpg

교육단체, KEB하나은행에
손해배상 소송 추진도 예고

금감원 “제2금융권도 검사”


은행 채용비리 후폭풍이 거세다. 검찰이 KB국민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했고, 교육단체는 출신학교를 차별한 KEB하나은행에 손해배상 소송을 걸겠다고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카드·보험사 등 제2금융권에도 채용비리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6일 국민은행 여의도본점의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집무실과 인사담당 부서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국민은행은 채용과정에서 20명의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 가운데 한 명은 윤 회장의 종손녀(누나의 손녀)다. 금감원은 제2금융권에 대한 채용비리 검사의 시기 및 검사 대상 회사를 내부적으로 조율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30일 국무회의에서 “다른 금융기관들의 채용비리 유무도 조사해 엄정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를 원고로 모집해 손해배상소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임원 면접 점수를 조정해 서울·연세·고려대와 미국 위스콘신대 출신 등을 합격시켰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민간 자율’이라고 해명한 은행을 강하게 비판했다. 심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개채용은 수많은 지원자와의 약속”이라며 “그 기준과 다른 기준으로 채용하는 것은 약속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은행권은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채용 모범규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채용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할 수 있는 모범규준을 함께 만들 생각”이라며 “시기, 방법은 수사 결과가 나온 뒤 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