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항소심 뒤흔들 세 여자, 이번엔 다를까?

닫기
헤럴드경제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대한 항소심 재판이 12일 본격 시작을 알렸다. 이재용 부회장 항소심은 10월에는 일주일에 한번 열리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재용 부회장 항소심이 시작되면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씨, 정유라씨 등 세 사람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는 이재용 부회장 1심에서 증인으로 여러차례 채택됐지만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7월 5일,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며 증인신문을 할 수 없었다. 그로부터 5일 후에도 이재용 부회장과 재판에서 대면하는 날이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발가락 통증을 호소, 치료를 받는다는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고, 지난 8월 2일에도 건강상 이유로 법원의 세 번째 소환에 불응했다.

최순실 씨도 제대로 된 증언을 거부하거나 불출석했다. 최순실 씨는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서 증인으로 채택돼 한 차례 증언했지만 대부분 질의에 거부권을 행사해 제대로된 증인신문이 이뤄지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등이 증인채택에도 출석을 거부하거나 증언을 거부하는 이유는 상대방 재판 결과가 자신의 재판 결과에도 영향을 미쳐 어떤 증언을 해도 자신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반면 정유라 씨는 어머니인 최순실 씨를 울게 만들었을 만큼 정반대의 증언을 한 터라 이재용 부회장 항소심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인가에 이목이 쏠린다. 최순실 씨는 딸 정유라 씨가 이재용 부회장 재판 증인으로 출석해 “엄마가 삼성 말을 내 것처럼 타라고 했다” “코어스포츠가 나의 독일 비자 문제 때문에 설립됐다”는 등 불리한 증언을 쏟아낸 뒤 법정에서 오열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관리책임자:김영주 | 컨텐츠관리책임자:김영주 | 이메일:nomannersk@naver.com  | 전화:031-516-2355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