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전문가들이 말하는 ‘정현이 페더러를 이기는 법’

닫기
26일 정현(58위·한국체대)이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되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테니스 황제’라 불리는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만난다.

611611110012078438_1.jpg

정현은 로저 페더러도 넘어설 수 있을까.

이미 한국에서는 “내 인생에 태극기 단 선수가 페더러랑 경기하는 모습을 보게 될 줄은 몰랐다”며 감격에 겨워하고 있다. 매치 성사 자체로도 대단하다는 반응이지만, 정현은 당연히 ‘승리’를 노린다.

정현은 한국인 최초로 테니스 분야에서 메이저 대회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11월 이미 그 잠재력이 드러났다. 21세 이하 선수 상위 랭커 8명이 출전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에서 우승하면서 차세대 최강자로 급부상한 것이다.

이제 이 경기에 온 국민을 넘어 전 세계인의 눈과 귀가 모일 예정이다. 테니스 정상에서 쉬이 내려올 줄 모르는 페더러와 갑자기 튀어나온 차세대최강자의 빅매치가 예상된다. 페더러의 경우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남자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0번 정상에 오르게 된다.

611611110012078438_2.jpg

어떤 전략을 써야 할까. 둘의 대결은 1996년생으로 올해 22세인 정현과 2000년대부터 최정상을 지켜온 1981년생 페더러의 한판 승부다. 따라서 정현은 젊은 피를 바탕으로 ‘체력’에서 승부수를 띄워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번 대회를 중계하는 김남훈 현대해상 감독은 ‘체력’을 정현의 가장 큰 강점으로 봤다. 김 감독은 “아무리 페더러라 할지라도 나이가 있기 때문에 체력적인 부분이 유일한 약점”이라며 “정현은 여기서 진다고 하더라도 아무도 뭐라고 할 사람이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맞서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또 “지난해 US오픈부터 페더러가 체력이 떨어지는 부분이 느껴진다”며 “정현도 경기 초반에 팽팽하게 맞서며 기회를 엿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페더러가 이번 대회 무실 세트를 기록 중이기 때문에 초반에 정현이 일단 한 세트를 가져오면 페더러도 흔들릴 수 있다”는 충고도 덧붙였다.

이진수 JSM 테니스 아카데미 원장 역시 ‘체력’으로 승부하라고 조언했다. 이 원장은 “2주간 이어지는 메이저 대회 4강은 선수들 체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에서 맞붙게 된다”면서 “페더러를 상대로 랠리를 길게 이어가면서 상대 네트 플레이에 대한 대비를 잘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조언했다.

박용국 NH농협은행 스포츠단장은 “전체적 기량은 페더러가 우세할 수는 있지만 ‘체력’만큼은 정현이 물고 늘어질 수 있는 부분”이라며 “페더러는 체력을 아끼기 위해 네트플레이나 한 템포 빠른 압박 등으로 속전속결을 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정현은 상대가 네트 대시를 하지 못하도록 베이스라인에 잡아놓고 좌우로 흔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