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범 평창 조직위원장 “불편사항 시정 약속”

닫기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이희범 조직위원장이 대회 운영인력의 처우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news_1517613379_691201_m_1.jpg

이 위원장은 2일 조직위원회를 통해 협조 요청문 발송했다.

그는 “동계올림픽은 북한 선수단을 포함해 92개국 65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하는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이다. 1988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범 국가적 행사”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계와 달리 동계올림픽은 산간지역에서 개최되므로 숙박이나 수송 등 여러 면에서 원천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어 “각국 선수단과 올림픽 가족들이 입국함에 따라 대회운영을 위해 피땀흘려 일하시는 운영인력들을 11개 시군 86개 속소로 분산 배치하게 돼 열악한 숙식과 교통여건으로 불편은 매우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대회가 임박함에 따라 야간이나 주말 근무도 늘어나게 됐고, 더구나 지난 수주간 혹독한 추위로 어려움은 가중됐다”고 알렸다.

그는 “이에 조직위원회는 우선 객실 정원의 하향조정, 숙박시설 내 서비스 강화, 기존 노선 증차 및 베뉴별 예비차량 100대 투입으로 수송능력 확대조치를 했다”며 “근무시간의 조정과 오버레이 시설 보완 및 열풍기 등 난방기 1000대를 추가 배치하고 식음료 개선에도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직위원회의 노력에도 불구, 평창 자원봉사자들의 근무여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이 위원장은 “이와 같은 응급조치에도 불구하고 불편요인이 해소되지 못했다는 점은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앞으로도 주어진 예산범위 내에서 지속적으로 운영인력들의 고견을 경청하면서 불편사항 시정과 사기진작 방안을 꾸준히 마련해 나가겠다는 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조직위원회는 자원봉사자를 위한 권익위원회를 설치했고, 대회 후에는 운영인력의 노력에 대해 정부차원의 사기진작 방안도 건의 중에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올림픽의 성공여부는 자원봉사자를 비롯한 대회운영인력의 서비스 수준에 달려 있다”며 “비록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지만 평창올림픽을 완성시킨다는 긍지와 자부심으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을 포함한 대회운영인력들에게 격려와 박수를 보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모어뉴스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김준한  |  컨텐츠 관리책임자: 김준한  |  문의메일: un4u24@gmail.com
    COPYRIGHT MoreDot. ALL RIGHTS RESERVED.
  •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