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린 임효준-황대헌, 계주서는 함께 웃을까

최고관리자 0 47 02.11 15:54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임효준(22·한국체대)이 우승의 감격을 뒤로하고 다시 스케이트 끈을 동여맨다.

news_1518276179_693101_m_1.jpg

임효준은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선에서 2분 10초 485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견의 여지가 없는 완벽한 금메달이었다.

이날 임효준은 준준결승 1위, 준결승 1위로 예선을 통과하며 결선까지 순항했다. 결선에서는 레이스 막판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워 1위로 올라서더니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의 추격을 끝까지 뿌리치고 선두 자리를 지켜냈다.

임효준의 금메달로 한국은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에서의 노메달 굴욕을 완벽하게 씻어냈다. 또 임효준 개인은 자신의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감격을 맛봤다.

감격의 금메달을 차지한 임효준이지만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었다. 바로 레이스 막판 스케이트 날이 얼음에 걸리며 트랙을 이탈한 팀 후배 황대헌(19·부흥고) 때문이었다.

사실 임효준 못지않게 황대헌 역시 남자 1500m에서 강력한 우승후보였다. 이번 시즌 남자 1500m 월드컵 랭킹만 보면 황대헌이 1위, 임효준이 4위에 자리하고 있다.

나란히 결선에 오른 황대헌과 임효준은 경기 초반 중위권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찰스 해믈린, 사무엘 지라드(이상 캐나다) 등이 초반 1,2위로 선두권을 형성했다.

한국은 황대헌과 임효준이 9바퀴를 남기고 모두 선두권으로 치고 올라왔다. 하지만 곧바로 싱키 크네흐트가 황대헌과 임효준을 밀어내고 선두자리를 빼앗았다.

황대헌이 2위, 임효준이 3위로 따라 붙으며 선두 자리를 호시탐탐 노렸다. 그 사이 임효준이 3바퀴를 남기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치고 나오며 선두가 됐다. 반면 황대헌은 2바퀴를 남겨 놓고 불운에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news_1518276179_693101_m_2.jpg

결선이 끝나자 김선태 쇼트트랙 대표팀 총감독은 고개를 숙인 황대헌을 위로하기 바빴다. 결승선을 통과한 뒤 포효한 임효준 역시 트랙을 한 바퀴 돌고 들어온 뒤 황대헌의 어깨를 두드리며 위로했다.

경기 후 임효준은 “같이 나선 대헌이에게 고맙다. 아직 경기가 남아 있으니 끝까지 잘하자는 말을 하고 싶다”며 위로를 건넸다.

이어 “무엇보다 5000m 계주는 꼭 우승을 하고 싶다. 끝까지 지켜봐주시고 응원을 부탁한다”며 전의를 다졌다.

개인전 우승도 물론 값지지만 그래도 모두가 함께 웃을 수 있는 남자 5000m 계주 금메달만큼 빛나는 성과는 없다.

특히 남자 5000m 계주서 한국은 임효준과 황대헌 등을 앞세워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다. 특히 임효준은 아쉽게 시상대에 함께 서지 못한 황대헌을 위해 전의를 더욱 불태우고 있다.

한편, 남자 5000m 계주는 오는 13일 예선 경기가 펼쳐진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